HOME > 자료실
권준수 교수가 제안하는 정신병 예방대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8-02-13 11:24:58 조회수 7259
[중앙일보] 2006. 11. 4


[정신건강] 권준수 교수가 제안하는 정신병 예방대책 



정신병도 병일 뿐 
병원 안 가더라도 
쉽게 상담받도록 


  정신병은 부모에게서 자식에게 대물림하는 유전병은 분명 아니다. 그러나 정신병을 초래하는 뇌 발달 이상이 유전인자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사실이다. 학계에서는 정신병과 관련된 유전인자를 찾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왔고, 최근엔 일부 유전자가 정신분열병의 발병과 관계가 있다는 사실도 조금씩 밝혀지고 있다. 따라서 가족 중 정신병력이 있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정신병 발병 위험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사람은 현재 정상 생활을 영위하더라도 항상 자신의 상태를 관찰.점검해 발병을 예방해야 한다. 


  국가가 나서줘야 안타깝게도 대부분 환자들은 정신병이 상당히 진행해 심각해진 후에야 병원을 찾는 게 현실이다. 


  정신병은 뇌 안의 이상 징후로 생기는 병이다. 하지만 우리 사회엔 정신과 병력에 낙인을 찍고 취업.결혼 등에서 부적격 사유로 여기는 부정적 시각이 만연해 있다. 이런 상황을 개선하는 데에는 국가 지원이 절실하다.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보다 쉽게 자신의 정신 상태를 점검해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일이다. 대표적인 예가 지역사회에서 병원에 안 가더라도 쉽게 자신의 정신 문제를 상담하고 평가받을 수 있는 '평가센터'를 세우는 일이다. 이런 평가센터에선 개인을 평가해 나타나는 문제들이 일시적일 땐 환경의 변화, 정신치료나 상담 등으로 해결해 주고, 정신병 발병 전(전구기) 증상이면 병원과 연계해 적절한 처치를 받도록 도와줄 수 있다. 


  정신병은 환자나 가족에게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주고 커다란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 언제까지 이런 고통을 개인이 떠맡아야 하는 걸까. OECD국가의 일원으로 선진 한국의 기치를 내세운 지금이야말로 정신병 치료에 국가가 발 벗고 나서야 한다. 


  물론 그동안에도 정부의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환자의 재활 사업 투자도 비교적 큰 성과를 거두었고, 지역 보건센터도 활성화되고 질적 성장도 이루었다. 하지만 이제는 발병 후 사후 관리보다 발병을 좀 더 일찍 인지하고 치료해야 한다. 한걸음 더 나아가 정신병 예방에 힘을 쏟는다면 비용 절감과 치료 효과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다행히 내년부턴 보건복지부에서는 '생애전환기 전국민 일제 건강진단' 사업을 시작하며, 정신과 질환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하니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아무쪼록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되어 정신병의 조기 발견과 예방에 진일보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권준수 교수 
 


첨부파일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   대상자 의뢰서 양식    관리자 2017-09-11 547
26 동구관내 정신보건 관련기관 - 정신의료기관   윤창수 2009-12-15 8241
25 동구관내 정신보건 관련기관   윤창수 2009-12-01 8087
24 뇌의 병에서 마음의 병으로...   관리자 2008-03-25 5782
23 환청·외톨이 청소년 정신병 위험   관리자 2008-02-13 5282
22 권준수 교수가 제안하는 정신병 예방대책~!   관리자 2008-02-13 7259
21 정신질환 조기검진, 인터넷으로 쉽게 받을 수 있...   관리자 2008-02-13 2308
20 혹시 내가 기분장애?   관리자 2008-02-13 2497
19 정신건강을 위한 10가지 수칙   관리자 2008-02-13 2030
18 Ct's story - 치료가 방치되면서..   관리자 2008-02-12 1835
17 Ct's story - 직장에서..   관리자 2008-02-12 1646
16 Ct's story - 학교에서..   관리자 2008-02-12 1594
15 Ct's story - 용진씨의 하루   관리자 2008-02-12 1911
14 진실 혹은 오해   관리자 2008-02-12 1653
13 Brain SOS -2   관리자 2008-02-12 1552
12 Brain SOS -1   관리자 2008-02-12 1677
     1  2